<당신과의 4문4답>의 마지막 관객은 
올해 충무로국제영화제를 찾아오신 분은 아닙니다.

 2010년 상반기,
다큐멘터리 사상 공전의 시청률을 기록한 
MBC <아마존의 눈물>의 김현철 PD와 이메일 인터뷰를 진행했습니다.
 
 답변 주신 그대로,
이메일의 원문을 발췌해 옮깁니다. 
그와의 4문4답. 
 

1. 자기소개

* 사진은 직접 활영이 아닌 본인 동의 하에 인터넷 검색 시 가장 먼저 찾을 수 있는 것으로 대체합니다.


    97년 입사, mbc 시사교양국 프로듀서
   <갯벌 그 후 10년>, <불만제로> <pd수첩>
   <휴먼 다큐 사랑> <w> <아마존의 눈물> 등 연출
   현재 mbc스페셜 팀에서
   일하고 있습니다.
 
2. 자신만의 영화 / 한 컷 / 대사가 있다면?
 
   박찬욱 감독의 <공동경비구역 JSA>
   마지막 장면 네 명의 주인공이 한 공간에 동시에 있었던 장면을 보여주는 씬.
   이병헌이 손을 내밀어 카메라를 제지하는 장면....
   어떻게 이런 연출을 하면서 놀랬던 기억이 있다.
 
   <달콤한 인생> 이병헌이 조직 보스에게 던진 말 "저한테 왜 그러셨어요?" 
   가장 분노가 담긴 말이었다고 생각되어서.
   태생적 테두리 내에서 한계가 있는 분노 표출, 
  남자가 인생을 걸었던 또 다른 남자에게 뱉을 수 있는 최고의 분노 표현...
 
3. CHIFFERS(충무로영화제자원봉사자)가 돼서 하고 싶은 업무가 있다면?

   영화제에서 할 수 있는 자원봉사? 

   영화판에서 조연출을 해보고 싶어요. 영화제작이 어떤 경로를 통해 이루어지는지 자세히 알고 싶어서요.
   영화제에서는 저는 글쎄요? 그냥 개봉 전 영화 많이 보는 것 정도?
 
4. 2020년 제14회 충무로국제영화제에 한마디!
  
   영화제 영화는 영화의 길을 뚫는 개척하는 역할, 그런 역할을 충실히 뒷받침해주는 영화제가 되길 바랍니다. 
 



Posted by 롤롤롤로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chiffs2010 2010.09.13 17:55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공동경비구역 JSA에서의 마지막 카메라 워크에는 저도 감탄했지요! 영화제는 끝났지만, 블로그는 여전히 활발하네요. :) 영화를 사랑하는 관객들이 있는 한 좋은 이야기들 꾸준히 전해보겠습니다!